한반도 보복정치 및 화해: 용서하는 길을 찾아야된다

 Saint Paul's Cathedral에서 남북 화해 및 보복정치에 대한 강연하는 아리랑 인스티튜트 미국대표 람브라우 박사

Saint Paul's Cathedral에서 남북 화해 및 보복정치에 대한 강연하는 아리랑 인스티튜트 미국대표 람브라우 박사

2018년 3월 4일에 Saint Paul's Cathedral에서 아리랑 인스티튜트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박사는 남북 화해 및 보복정치에대한 강연을 했다.  Saint Paul's Cathedral의 5주간 세미나 시리즈로 국가간 화해 및 보복정치에 대한 주제로 왜 화해를 택하는 길로 우리 사회에 가장 안정적이고 최선한 미래 있는 길에 대해 논의 했다. 남한 보복정치 역사를 보면서 이 보복정치 악순환에 끊임없이 빠지는 추세에서 벗어나야겠다는 주장을 했다. 벗어나지 못한다면 끊임없는 보복정치 악순환에 빠져버릴 수 밖없고 앞으로 사회에 신뢰성 떨어지며 경제발전까지 안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south-korea-7591.jpg
impeachment

"그때는 제가 광화문근처에 있었는데, 위 왼쪽에 있는 사진처럼 하는 시민들은 10% 밖에 없었다. 거기에 있는 사람들은 그냥 평화스러운 노래를 부르면서 가족, 친구들과 함께 촛불 들고 더 밝힌 미래를 같이 바라는 모습일 뿐였다고 본다. 화를 낸 채로 데모 하는 모습 보일 수 있는 시민들은 10%밖에 없었다고 본다." ~미국대표 람브라우 박사

끊임 없는 보복정치

"최근에 중국에 관한 뉴스를 보면 보복정치를 두려워해서 독재주의를 택하는 길 씨진핑을 이해 할 수 있다. 더 안정적인 밝힌 사회를 위한 옳바른 길 아니지만, 제기가 제기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평생 내내동안, 죽을때까지 정권을 가져야, 독재주의로 해야 아니면, 보복정치로 체포되버린다. 대신에 성경 두번 Cain and Abel 이란 이야기를 보면 하느님 처럼 Abel 동생을 살인한 Cain 형을 보복하지 않고 망신만 시키고 평생 내내 동안 망신스럽게 사는 것으로 충분한 처벌로 더 나을 것으로 보일 수있다. 왜냐면 보복하면 보복할 수록 끊임없는 폭행적인 악순환에 빠지고 사회까지 망해버릴 수있다. 용서하는 길을 찾아야된다." ~미국대표 람브라우 박사

 Cain and Abel 장면

Cain and Abel 장면

Korean Endgame: Is Conflict Inevitable?

Korean Endgame: Is Conflict Inevitable?

Professor Michael Lammbrau of Mercyhurst University and our US Representative discusses with WJET YourErie.com the dangers of recent brinkmanship, rhetoric, and the possibility of conflict in East Asia. 

Mercyhurst University 이란 미국대학 교수 및 우리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는 WJET YourErie.com와 함께 벼랑끝 정치 및 발언 얼마나 위험한지 그리고 동아시아에서 정쟁을 일어킬 가능성에대해 대화를 나눴습니다. 

동문서답: 외교에 문화 중요성

On June 22, 2017 Arirang Institute's US Representative and Professor of Intelligence Studies at Mercyhurst University Michael Lammbrau spoke to the faculty and students of Middlebury College about his decade long experience in Korea, the deep cultural differences he encountered, and its hidden potential for diplomacy. 

 Professor Michael Lammbrau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Professor Michael Lammbrau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Dr. Sahie Kang, Dean of the Korean School at Middlebury College,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Dr. Sahie Kang, Dean of the Korean School at Middlebury College,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한국어를 배우는 것으로 새로운 세상이 나타났고 저의 시각도 넓어졌는데 외국어를 배우는 것으로 다른 문화가 있는 사람들과 인간관계를 키울 수 있고, 서로 이해하기를 건축할 수 있으니 외교에 도움이 될 수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상대방의 쓰는 언어를 모르면 외계인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때도 더 쉽게 싫어할 수도 있고, 미워할 수있으면서 잔인한 짓을 하는것까지 더가능한다."
              - 마이클 람브라우 교수
 
"Cultural differences are real. Following American cultural norms I would often unknowingly offend or insult my Korean friends and colleagues. Although my intentions and actions were to do the best by my counterparts and colleagues, according to American cultural norms, often we were both left confused, exasperated, and upset. I found that learning Korean and living Korea opened my eyes to a new world. Learning a language whether at University or on YouTube is the best path for building understanding and bridges between different cultures and peoples."
               - Professor Michael Lammbrau
 
 Professor Michael Lammbrau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Professor Michael Lammbrau speaks to the students of the 2017 Korean Summer School.

The Middlebury College Language Schools

"Middlebury College enjoys a reputation for excellence in language teaching at its undergraduate college, intensive summer programs, and schools abroad. The baccalaureate curriculum offers particularly intense and varied programs in all of the languages taught at the Language Schools: Arabic, Chinese, French, German, Hebrew, Italian, Japanese, Korean, Portuguese, Russian, and Spanish."

"Middlebury’s first summer language school—the German School—was founded in 1915, followed by the French and Spanish schools in 1916 and 1917, respectively. The Italian School was added in 1932, Russian in 1945, Chinese in 1966, and Japanese in 1970. The Arabic School opened in 1982, the Portuguese School in 2003, and the School of Hebrew was launched in 2008. The School of Korean was added in 2015."

Professor Lammbrau also announced two new long term initiatives for Arirang Institute -- the North Korean Digitization Project for Cultural Preservation and a US-Korea Relations Seminar. For more information regarding these two new and exciting initiatives please use the links below. 

NK DIGITIZATION

CULTURAL PRESERVATION

usrok relations.jpeg

US-ROK Relations

2017 FALL SEMINAR SERIES 

A Tributary State of Mind

I have heard the tired argument time and again: if only the U.S. were gone, there would be peace on the peninsula. If only the great powers, China, Russia, Japan, and the U.S., would let the Korean peninsula be, then the two Koreas would find peace. They would find peace through dialogue and cooperation, through a recognition of mutual benefit and shared interest--a truly win-win possibility, if ever one existed. 

But my time in Korea has revealed a new reality to me. My time there taught me of the old view of the world, one that dates back to ancient Greece and the Peloponnesian Wars, the Melian dialogue that still holds true today on the Korean peninsula. 

"The strong do what they can, and the weak suffer what they must," or as that would be expressed in Korean, " When the whales fight, the shrimp get crushed." The world of Gaps and Euls. Everyone wanting to be a Gap; everyone pretending not to be an Eul. 

I have come to know this worldview through Korea's obsession for social status, the importance of being a Gap, a quality I greatly admire -- everybody dressed to their best when they went out, everybody polite, courteous, and orderly (for a major city) on the subway. I didn't really understand it at first, but I loved this order, this balance, this harmony, this stability of Seoul. And who would think that North Korea was just a stone's throw away, threatening to turn Seoul into a "Sea of Fire" or to "Reduce the U.S. to ashes," as they say in their domestic media.  I would laugh when family and friends from the U.S. would call and ask if everything was OK. Well yeah, the U.S. and its media seemed more worked up over North Korea than the everyday Seoul salary man or woman. 

But there is something I cannot wrap my head around. If North Koreans, like their brethren to the South, share this same culture of hierarchical order, balance, and harmony, then why the constant provocations? Why then do they continue to destabilize the region? 

North Korea, itself, boasts one of the most hierarchical, class-based, caste systems in the world, where party membership is hereditary and class status is determined by birth. The Songbun system classifies its citizens into approximately 52 social statuses. And that's it. That is your station in life. 

As many Korean experts know, Korean society's order is based, in large part, on its respect for authority, for hierarchy absolute. Knowing one's place in the hierarchy and acting accordingly is the key to cultivating harmony, balance, and stability for society. The GapEul relationship (갑을관계), as it is referenced, clearly delineates the superior (Gap) and subordinate (Eul) in every relationship. In every relationship this is clearly sorted out and acted on accordingly.

So this leaves two possibilities for understanding North Korea's behavior. North Korea lacks respect for its place in the international order. This refusal to accept its place destabilizes the international order. Either North Korea, as the tributary state of China, is doing the will of the Chinese older brother by carrying out missile launches and nuclear tests which probe and test the defense systems of America and her allies, or North Korea actually believes they are the Gap of the international order. If North Korea believes they are superior on the world stage, and as GapEul culture dictates, the superior gives orders and the subordinate follows, leaving no possibility for dialogue, discussion, and cooperation.

This is perhaps why negotiations and talks never work with North Korea. Negotiations? Cooperation? Dialogue? This is the language of the weak. The weak suffer what they must. The Melian dialogue tells us that the strong do what they will.  

When will North Korea's pursuit of power satiate? When it dominates the world? North Korea's inability to grasp its position in the world order or its unwillingness to accept its rightful place explains their lack of respect for the international system that we inhabit. When will it end? With the nuclear and missile tests? When they unify the peninsula under the Juche flag? Must they first take revenge on the Japanese and the U.S.? I fear the world is no longer willing to tolerate a nuclear armed North Korea. 

China is now amassing 100,000 troops along the northern border of North Korea.  The U.S. has now rerouted its navy strike group led by the USS Carl Vinson aircraft carrier towards the peninsula. North Korea has been emboldened by the past 20 years of dialogue, negotiations, and the wishful thinking of western policymakers. The time for North Korea playing a Gap seems to be coming to an end. North Korea would be wise to follow its own cultural mores, if not for the stability and harmony of the international order, then to accept their place in the international order as an Eul. 

아리랑의 밤 | Night of Arirang

2017년 2월 13일 Mercyhurst University 이란 미국대학교에서 처음으로 한국문화중심으로 "아리랑의 밤" 이란 행사 잘 진행되었다. 한국문화중심으로 하는 아리랑 인스티튜는 후원한 행사이며 한국음식, 한국음악, 즐기고 시간을 재미있게 보냈다. 

Screen Shot 2017-02-23 at 5.23.05 PM.png
 조나단 모저 (Jonathon Moser) Mercyhurst 오케스트라 단원이 아리랑 (Arirang)을 연주합니다.

조나단 모저 (Jonathon Moser) Mercyhurst 오케스트라 단원이 아리랑 (Arirang)을 연주합니다.

 이상목 목사와 에리에있는 한국 장로 교회 회원들의 음악 공연.

이상목 목사와 에리에있는 한국 장로 교회 회원들의 음악 공연.

 머시 허스트 대학 (Mercyhurst University)의 학장님 데이비드 도지 (David Dausey) 박사는 입문적인 발언을한다.

머시 허스트 대학 (Mercyhurst University)의 학장님 데이비드 도지 (David Dausey) 박사는 입문적인 발언을한다.

 아리랑 문화클럽 지도력 팀, From left to right; Bernard Garwig, Hadley May, Jenbli Cox, and Joise Meagher

아리랑 문화클럽 지도력 팀, From left to right; Bernard Garwig, Hadley May, Jenbli Cox, and Joise Meagher

 진행자, Noah Otero

진행자, Noah Otero

"저는 원래 한국문화, 드라마, 음식에 무지 관심이 있었는데도 Mercyhurst University에서 동아시아와 관련된 클럽이 없어서 안되었지만 이제는 아리랑 문화 클럽이 있어서 우리 주변에 있는 한국교회, 식당, 행사에 직접적으로 경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 아리랑 클럽 회원
 기조 연설자, 전 미국무부 외교관, Arthur Mills II 교수님

기조 연설자, 전 미국무부 외교관, Arthur Mills II 교수님

기조 연설자, 전 미국무부 외교관, Arthur Mills II 교수님은 외교에 문화교류가 얼마나 중요한지, 국가관계에 얼마나 중요한지 에 대해 연설을 열공적으로 했으며, 그리고 다른 나라, 다른 문화에 대해 우리 모르는 Mercyhurst University 학생들에게 이러한 클럽활동, 행사하는 것이 지금 효과를 보일 수 없지만, 10년, 20년, 100년 후에 효과를 보일 수 있겠고 그래서 지금부터 많이 투자하고 자 했으면 좋겠고 조언 했습니다.

한반도 통일의 언어와 문화에 중요성

2016년 2월 1일에 Bayfront Sheraton Hotel에 있는 Rotary Club of Erie 매주 수요일 모임에서 우리 미국 대표가 한미동맹, 한반도 평화 및 통일을 위해 케뮤니케이션에 언어 및 문화 서로 이해 얼마나 중요한지 에대해서 연설드렸다. 미국에서 로타리클럼은 미국사회에서 매우 깊은 역사를 가지고 있고 미국사회에서 오랫동안 주도적인 역할 있었다. 

 지구촌 곳곳에서 활동하는 120만여 회원들의 연결로 형성된 ‘풀뿌리 차원의 로타리 이라는 국제단체’에서 우리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는 한미동맹, 한반도 평화 및 통일에 커뮤니케션 중요성에 대해 연설드렸다.   로타리 독특한 역사는 폴 해리스라는 한 사람의 비전에서 시작되었다. 1905년 2월 23일, 시카고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해리스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전문직업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아이디어를 나누고, 평생토록 지속되는 뜻깊은 우정을 나누며, 지역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방법으로서 시카고 로타리클럽을 창설했습니다. 

로타리클럽은 무엇인가? 어떤 활동하고 있는가?

로타리안들은 아침 식사, 점심 식사 또는 저녁 식사를 위해 매주 모여 봉사를 위한 기회로 우정을 발전시키기 위한 첫 번째 지침 원칙을 이행한다.

"모든 로타리안의 의무는 절차적 매뉴얼 (Manual of Procedure)을 클럽 외부에서 가능한 한 많은 법률적으로 구성된 단체 및 단체의 개인으로서 활발하게 활도하여, 말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모범적인 헌신을 통해 홍보하는 것이다. 모든 사람들의 존엄성에 대한 인식과 개인의 필연적 인권에 대한 존중," 이라고 강조했다. 로타리안의 주요 좌우명은 "초아의 봉사" 이다. 그것의 이차 표어는 "최대량을 봉사하는 최대 1개 이익"이다.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는 것은 민간 부문과 공공 부문 모두의 의사 소통에있어 어느 때보다도 더 중요하다. 잠재 고객이 지역, 국가 또는 국내 어느 것이 든간에 세 가지 영역 모두에서 메시지가 동시에 이해되고 모순되지 않아야한다. 이제 진정성은 가장 가치가있다. 우리 이제 "가짜 뉴수" 시대에서 살며 무엇보다 중요하며 신뢰성과 일관성이다. 사회의 모든 개인에게 미디어 플랫폼의 민주화가 이루어지면서 소셜 미디어는 이제 21 세기에 불가능했던 위에서부터보다 아래에서부터 대화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현상은 전 세계적이며 미래 또는 우리 사회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세계적인 규모로 콘텐츠를 제작하고 보급하는 새로운 능력은 불확실성과 기회를 증가시키고, 세계의 사람들이 이렇게 연결되었으니 이 새로운 시대가 들어오면서 책임감 있고 지혜로운 리더십이 요구된다."   ~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트럼프가 한반도 통일, 한미동맹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2017년 1월 26일 Jefferson Educational Society 이란  Think Tank에서 우리 미국대표, Mercyhurst University 이란 대학교 교수 마이클 람브라우는 트럼프가 동아시아에 어떤 영향을 미칠 건지에 대한 강의 했다. 처음으로 Erie 이란 도시에서 한미동맹, 한미동맹 미래, 한반도 통일에 한미동맹 중요성에 대해 토크 했다. 

관심을 많이 갖게 된 관람객들은 앞으로 한미동맹, 통일, 트럼프에 대해 토크를 많 했으며 굉장히 궁금하게 보였다. 동아시 현황은 과거, 미래에 대해 강의 했으며 역사적인 문화적인 시각으로써 왜 동아시아에  갈등 생길 가능성 높은지 말씀드렸고 해결방법에 대해서 설명드렸다. 

 
"언어 및 문화를 알아야, 알아들 수록 커뮤니케션 더 잘 될 수 있다. 우리가 앞으로 소셜미디어 때문에 어떤 메시지, 어떤 의미를 전달하는 지 주의해야되고, 위에서부터 나오는 시민목소리를 이해해야되고, 인정하거나 제대로 답장할 필요가 있다."
~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Arirang Institute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Arirang Institute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Arirang Institute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Arirang Institute 미국대표 마이클 람브라우

"제가 많이 배웠는데, 소셜미디어 그렇게 힘이 있고 우리 세상, 사회, 정치, 경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것을 잘 몰랐다. 누구나 도발적인 비디오나 사진을 올리고 전쟁까지 일으킬 수도 있고, 아니면 좋은 의미로 부정부패를 밝히기 위해서는 기사를 쓰고 전세계적으로 확산을 시키고 온라인 시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것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 관람객

 

한국의 젊은이들은 무엇을 원하나요?

  Ku Yaerin,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speaks about the Korean youth perspective.

Ku Yaerin,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speaks about the Korean youth perspective.

The recent protests in Korea against the Park administration have stunned the world and brought new attention to Korea’s position as a vibrant democracy. Notable is the number of young people involved in those protests, including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students, who have poured into the streets demanding change. But what sort of change, exactly, do they want? In this seminar we explored the background of these protests and consider their implications for Korea’s future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licies.

최근 박근혜 행정부에 대한 한국의 시위는 세계를 깜짝 놀라게하고 역동적 인 민주주의로서 한국의 위상에 새로운 관심을 가져왔다. 주목해야 할 것은 변화를 요구하는 거리에 쏟아 부은 중학생과 고등학생을 포함하는 시위에 참여한 젊은이들이다. 그러나 정확히 어떤 종류의 변화를 원합니까? 이 세미나에서 우리는 이러한 시위의 배경을 탐색했고 한국의 미래 국내 및 국제 정책에 대한 시사점을 고려했습니다.

Introductory Remarks: Dr. Emanuel Pastreich, Director at The Asia Institute

Moderator: Ms. 이진우, Journalist at Journalists Association of Korea

Speaker: Mr. Michael Lammbrau, US Representative at Arirang Institute

Speaker: Ku Yaerin,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Left to Right: Professor Michael Lammbrau;  Journalist Ms. Lee Jin-woo 

Left to Right: Professor Michael Lammbrau;  Journalist Ms. Lee Jin-woo 

  Left to Right  : Professor Emanuel Pastreich; Professor Michael Lammbrau;    Journalist   Ms.     Lee Jin-woo;   Ku Yaerin,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Left to Right: Professor Emanuel Pastreich; Professor Michael Lammbrau;  Journalist Ms. Lee Jin-woo; Ku Yaerin, Kyung Hee University Student

Divided Families at UPenn

The Korean War left the Korean peninsula divided on the 38th parallel in 1953, and separated millions of families, many of whom have not seen each other in over fifty years. The two Koreas are still at war to this day, and the US does not yet have diplomatic relations with North Korea. There are 100,000 Korean Americans alone with immediate family members in North Korea, and for many of these individuals, it is their last wish to see their families once more. 

  Mr. Daniel Lee, Korean Affairs Fellow of Rep. Charles Rangel   & DFUSA Institutional Outreach Director

Mr. Daniel Lee, Korean Affairs Fellow of Rep. Charles Rangel & DFUSA Institutional Outreach Director

On Monday, November 21 Penn for LiNK, Penn KSA and Asian Law and Politics Society, worked with Divided Families USA to make these wishes come true. It was an evening of deep reflection on the issue and what individuals can do to help these families be reunited. The official website for the Divided Families organization can be found here and a recent clip of the documentary on Arirang TV can be found below.

he short film was followed by a panel discussion of three distinguished guests: Mr. Michael Lammbrau, US Representative of Arirang Institute; Mr. Benjamin Katzeff Silberstein, North Korea expert; and Mr. Henry Song, North America Director for No Chain. The discussion was moderated by Mr. Daniel Lee, Korean Affairs Fellow of Rep. Charles Rangel & DFUSA Institutional Outreach Director.

  Mr. Daniel Lee, Korean Affairs Fellow of Rep. Charles Rangel   & DFUSA Institutional Outreach Director.

Mr. Daniel Lee, Korean Affairs Fellow of Rep. Charles Rangel & DFUSA Institutional Outreach Director.

Photo by TanjalaGica/iStock / Getty Images
Photo by TanjalaGica/iStock / Getty Images